추미애 "내게 독설하던 사람이 날 검증하는 건 불공정해"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7-03 13:37
"내 수사 지휘로 윤석열 만행 드러나기 시작"

추미애 페이스북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예비경선 면접과 인선과 관련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추 전 장관은 3일 페이스북에 "불가피한 검찰개혁을 '추-윤 갈등'으로 언론과 야당이 몰아세울 때 개혁에 힘을 보태기보다 동조하고 저를 향해 독설과 비난을 쏟아낸 분이 저를 검증하고 평가한다고 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반역사적이고 자학적이며, 불공정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는 예비경선 국민면접 면접관에 '미스터 쓴소리'라는 별명이 붙은 김해영 전 민주당 최고위원 등이 포함된 데 대한 불편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시절에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추 전 장관은 "의사 안중근을 일본 형사에게 검증·평가하라고 하면 테러리스트라고 할 것"이라며 "묵묵히 헌신해 온 정당에서, 이런 식으로 공개적으로 조롱의 무대를 만들려고 하는지 심한 모멸감마저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 당이 정한 절차에 협조하는 것이 당 대표를 지낸 저로서는 유·불리를 떠나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공정성은 지켜야 한다. 당은 검증단 구성의 불공정을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글 말미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언급했다. 그는 "제 수사 지휘로 윤석열 대권후보 만행이 하나씩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추-윤 갈등이 아니라 본질은 '개혁-반개혁 갈등', '진실-허위 싸움'이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건강한 민주당의 역사성·정체성 위에 민주당 후보로서 어떻게 승리할 것인지를 검증하는 무대가 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