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덕희 경동제약 대표이사 회장 [사진=경동제약]



경동제약 창업주인 류덕희 회장이 은퇴하면서 아들 류기성 부회장의 단독 경영 체제가 시작됐다.

경동제약은 류 회장이 지난달 30일자로 퇴임함에 따라 류 부회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바뀐다고 1일 밝혔다.

류 부회장은 류 회장의 아들로 2006년 경동제약에 입사한 뒤 경영전략, 연구개발(R&D), 마케팅, 수출입, 생산 등을 두루 담당했다.

이후 2011년 류 부회장은 대표이사에 올랐고, 현재 경동제약 지분 17.5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류 회장은 지난 1975년 경동제약을 설립한 뒤 다양한 의약품 합성법과 신제형을 개발해 항균제, 항바이러스제, 순환기계용제 분야의 강자로 자리 잡도록 회사를 이끌었다.

류 회장은 대표이사직 외에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과 중소기업 협동조합중앙회 부회장, 한국제약협회 이사장 등을 역임하면서 산업 발전에 힘을 보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