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사진=아주경제 DB]

전동킥보드 관련 안전규제가 강화된 뒤 1개월여도 안 돼 위반 적발 사례가 2000건을 훌쩍 넘겼다. 

27일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개인형 이동장치(PM) 관련 위반 사항에 대한 통고처분 건수는 총 2245건으로 집계됐다. 범칙금 부과 액수는 8463만원에 달했다. 

안전모 미착용이 1765건(5589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음주운전(214건·2077만원), 신호 위반(127건·384만원), 보도 통행(109건·327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전동킥보드 관련 법규 위반은 자전거 관련 위반보다 네 배가량 많다. 지난 1월 1일부터 15일까지 자전거 관련 법규 위반 통고 건수는 3341건으로, 1개월 평균은 563건이다. 

전동킥보드 관련 안전규제 강화를 핵심 내용으로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지난달 13일부터 시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