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잃은 예술인 모여라"... GS건설, 사회공헌활동 '나눔과 동행 2021' 진행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6-25 12:28
본사 공간 활용한 음악공연 '머물다' 개최... 공연 기회 잃은 신예 뮤지션 지원

[사진=GS건설 제공]


GS건설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젊은 문화예술인과 학교 체육에 대한 지원 사업인 '나눔과 동행 2021'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물적 지원에 치우친 기존의 사회공헌활동을 넘어 기업이 가진 공간과 자원을 사회구성원들과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ESG 사회공헌활동으로 기획됐다.

우선 공연 기회를 잃은 젊은 음악인들을 위해 본사 공간을 공유하는 음악공연 프로그램 '머물다'를 26일부터 시작한다.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지상(타워1, 타워2 사이 1층)과 그랑서울 지하(카페 지유가오카 앞)에서 진행되며, 참가하는 음악가들은 인디밴드를 비롯해 국악과 클래식 등 신예들로 구성됐다.

첫 공연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시작된다. 퍼포먼스오(뮤지컬갈라쇼), 베니줄리(인디밴드), 락드림(국악밴드), 뮤직살롱(인디밴드), 마두금김연준(마두금연주), 오유(싱어송라이터), 영혼다해(플루트 연주), 앙상블아랑(클래식 연주) 등 총 8팀이 예정됐다.

다음달 2일까지 5일간은 오전 11시 40분부터 열린다.

이달 28일에는 소낙별(싱어송라이터), 더어쿠스틱(인디밴드), 마롱(비파연주), 뮤럽(뮤지컬 듀오), 29일에는 은한(해금연주), 4KM(뮤지컬 듀오), 정예원(인디밴드), 진현(싱어송라이터), 30일에는 fluterK(플루트 연주), 시닉(힙합듀오), 감성주의(싱어송라이터), 장호성(싱어송라이터), 7월 1일에는 붐비트브라스밴드(브라스밴드), 카키마젬(인디밴드), 아란(얼후 연주), 새결(싱어송라이터), 7월 2일에는 로로(기타연주), 소민(얼후 연주), 밤하늘별빛(클래식기타), 더뉴(재즈밴드)로 매일 각 4팀씩 공연이 예정됐다.

GS건설 관계자는 "ESG 시대의 사회공헌활동은 단순 자선활동을 넘어 지역사회 구성원들과 함께 자원을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향후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