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흘간 백신 이상반응 1만230건↑…사망 29명 추가, 인과성 미확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6-19 16:23

지난 10일 오전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이 백신 접종자 및 내원객들로 붐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가 붙는 것과 비례해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건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6~18일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반응이 의심된다고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가 총 1만230건(아스트라제네카 7530건, 얀센 1623건, 화이자 1077건)으로 집계됐다.

날짜별로는 16일 2848건, 17일 3552건, 18일 3830건이다.

지난 사흘간 접종 건수가 185만5049건에 달하면서 이상반응 신고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 신고는 29건 추가됐다. 이 중 15건은 아스트라제네카, 14건은 화이자 백신 접종자다. 대부분은 접종 후 10일 안팎 사이에 사망했다.

특이 사례로는 84세 여성은 지난 16일 화이자 백신 접종 당일 사망했고, 87세 여성은 요양시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후 26일 뒤에 사망했다. 77세 남성은 화이자 백신 접종 후 41일만에 숨졌다.

사망 신고자 중 20명은 기저질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명은 없었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아직 조사 중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52건 늘었다. 이 중 23건은 아스트라제네카, 15건은 얀센, 14건이 화이자 백신 관련 사례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 생명 위중, 영구장애와 후유증 등의 사례를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459건이 신고됐다.

나머지 9690건은 접종 부위 통증과 부기, 발열, 두통 등 일반 이상반응이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누적 6만400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 건수(1768만2685건) 대비 0.36% 수준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