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서울 코로나 확진자 201명 추가…송파구 직장 집단감염 지속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17 13:43
1차 접종 255만4809명, 인구 4분의1 이상 진행

서울시청사. [사진= 아주경제DB]


서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1명 추가 발생했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01명 추가 발생해 4만7133명이 됐다.

주요 집단감염은 송파구 소재 직장 관련(2021년 6월) 2명,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2021년 5월) 1명, 중구 소재 직장3 관련(2021년 6월) 1명, 동대문구 소재 직장 관련(2021년 6월) 1명 등이다.

송파구 직장 관련 발생 현황을 보면 직장인 1명이 지난 9일 최초 확진 후 15일까지 14명, 16일 2명이 추가 확진됐다. 관련 확진자는 총 17명으로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14명이다. 접촉자 포함 총 253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6명, 음성 233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QR체크, 방명록 작성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책상마다 칸막이를 설치해 밀집도가 높지 않았다. 하지만 창문이 작아 충분한 환기가 어렵고, 확진자 중 일부는 함께 식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일부 확진자는 증상 발현 이후에도 근무하며 종사자 간 추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여러 사람이 근무하는 사무실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주기적으로 손 소독, 환기를 해주길 바란다"며 "증상 발현 시에는 출근하지 말고 즉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약 960만명의 인구를 가진 서울시는 이날 0시 기준 1차 접종을 255만4809명(26.6%)에게 시행했다. 2차 접종은 68만5532명(7.1%)에게 진행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