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전력난까지 하계 재해 대비나선 정부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6-15 16:45
산업부 전력수급 관리 유관기관에 당부 해수부 해양쓰레기 관리 대책 마련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한전 전력기반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여름철 전력수급 관리 준비상황 현장 점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가 다가오는 여름철을 맞아 부처별 예상되는 하계 재해 대비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5일부터 시작되는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시행에 앞서 15일 전력 유관기관과 함께 안정적인 여름철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전력 유관기관에 미리 계통설비 점검과 안전사고 방지를 당부하면서, 신뢰성DR(Demand Response), 태양광연계 ESS 충·방전시간 변경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추가 예비자원의 확보를 조언했다.

해양수산부는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해 매년 발생하는 해양쓰레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여름 '집중호우·태풍 대비 해양쓰레기 관리 강화 대책'을 시행한다.

이번 해양쓰레기 관리 대책은 환경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집중호우나 태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 전 사전수거를 강화하고 피해 발생 후 신속한 수거·처리를 핵심 내용으로 한다.

집중호우·태풍 내습으로 불가피하게 해양쓰레기가 유입되었을 경우, 전국 1000여 명의 바다환경지킴이 및 수거선박 69척 등 관계기관의 가용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수거 활동을 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해양수산부는 해양정책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본부를 구성해 이번 해양쓰레기 관리 대책을 운영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지난 14일 전국 산사태 방지 관계관 회의를 17개 시·도 지방자치단체와 행안부, 국토부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이 회의는 기후변화로 우리나라의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 영향이 잦아짐에 따라 산사태 피해를 예방하고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기관별 산사태 방지 대책 추진 상황과 여름철 산사태 재난 대비 방안을 공유하고 유관기관 간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산사태 피해지 복구사업 현황과 산사태 주의보·경보에 대한 예측정보를 12시간까지(기존 1시간 전 제공) 장기화해 제공하는 '산사태 조기경보 시스템(KLES)' 시범운영 사항 등을 공유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