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LG CNS, AI콜센터 시장 공동 진출한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6-15 09:40
금융권 시장 공략 목표로 금융용어·사투리 등 고객언어 AI로 학습 U+언택트스토어 통해 AI상담 기술 축적…DAP Talk으로 고객 의도 파악

LG유플러스는 LG CNS와 함께 AI콜센터(AICC; AI Contact Center) 솔루션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LG CNS와 AI콜센터(AI Contact Center) 솔루션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AI콜센터는 금융권 등 고객의 문의가 많은 기업고객들이 사용하는 전화상담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인공지능(AI)을 통해 고객의 요청사항을 손쉽게 접수하고, 비교적 단순한 해결방안의 경우 상담원 대신 AI콜센터가 답변을 제공해 상담업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AI콜센터가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고객의 음성을 AI가 실시간으로 인식(음성인식) △텍스트로 변환된 고객의 문의사항을 파악해 답변 찾기(자연어처리) △만들어진 답변을 음성으로 송출하는 기술(음성합성) 등을 하나의 솔루션으로 담아내야 한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오픈한 무인매장인 U+언택트스토어를 통해 AI콜센터에 필요한 관련 기술을 축적해왔다. U+언택트스토어에서는 유심개통·기기변경만을 지원하는 타 통신사의 무인매장과 달리 신규가입·번호이동 개통까지 비대면으로 진행하면서 고객 문의에 대해 채팅상담, 상담사연결, AI상담 등 비대면 응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G CNS는 국내 최고의 IT 기술 전문성으로 국내 금융권에 차별화된 AI콜센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FCC(Future Contact Center) 사업팀을 신설하고 AI콜센터 관련 기술을 개발해나가고 있다.

양사는 연내 고객이 발화하는 금융용어와 사투리 등 언어적 특성을 AI에 학습시켜 서비스 정밀도를 개선하고 AI콜센터 솔루션의 브랜드를 정하는 등 상품화를 위한 작업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 LG AI연구원에서 개발에 착수한 초거대 AI 관련 연구 결과물을 활용해 베테랑 AI상담사, 상담사용 AI어드바이저 등을 개발해 고객센터 생산성 혁신에 도전할 계획이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상무)은 “AI콜센터는 금융사뿐만 아니라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홈쇼핑, 물류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폭넓은 수요가 나타날 수 있다”면서 “LG유플러스가 경쟁우위에 있는 금융권시장을 중심으로 AI콜센터를 확대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