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제품이 장착된다.

한국타이어는 15일 아우디 ‘e-트론 GT’에 자사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벤투스 S1 에보3 ev는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의 특성에 제품으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무게와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한 게 특징이다. 특히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트레드 패턴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

또 e-트론 GT에 최적화된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하는 등 최고 수준의 횡방향 강성을 확보해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새로운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도 극대화했다. 온도와 시간, 압력 등의 균형을 최적의 비율로 구현하는 최첨단 기술력으로 더 높은 내구성을 확보하면서도 마찰력과 전반적인 회전저항 성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한편 e-트론 GT는 390kW(530마력)의 출력과 최대 65.3kg.m의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며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최대 488km의 주행이 가능하다.
 

아우디 ‘e-트론 GT’.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