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노인학대 근절한다"…전담기관 확대·경찰 공동대응 체계 구축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15 13:45
'노인보호전문기관' 3개 권역에서 4개 권역으로 확대 지난해 노인학대건수 677건, 2019년에 비해 26.5% 증가

서울시 노인학대 현황.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노인학대 예방의 날'(6월15일)을 맞아 전담기관 확대 등 내용을 담은 노인학대 예방대책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노인학대란 노인에 대해 신체적·정신적‧정서적‧성적 폭력 및 경제적 착취 또는 가혹행위를 하거나 유기 또는 방임을 하는 것을 말한다.

서울시는 현재 3개 '노인보호전문기관'(남부‧북부‧서부)을 통해 노인학대 신고‧조사부터 학대사례 판정,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피해자와 가해자 분리단계에선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를 운영하며 피해노인을 보호하고 신체적·정신적 치료비와 심리상담 등 치유 프로그램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올해 노인학대 대응을 전담하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을 3개 권역에서 4개 권역으로 확대한다. 신고와 대응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고위험 가구에 대해선 서울경찰청과 공동대응체계를 가동해 예방 부분을 한층 강화한다.

현재는 3개 기관에서 각각 8~9개 자치구를 담당하고 있지만, 1개소를 추가 개관하면 담당 자치구가 기관당 5~7개로 줄어든다. 체계적‧효율적 예방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한다.

특히 노인보호전문기관이나 경찰서에 두 번 이상 반복 신고가 된 고위험 가구에 대해선 시와 서울경찰청, 노인보호전문기관이 공동대응체계를 갖춰 합동점검에 나선다. 이달 중순부터 오는 7월 말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시와 노인보호전문기관,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간 협업을 통한 사례관리도 시작한다. 노인보호전문기관이 신고 접수된 사례 중 재학대 위험이 높은 가구를 선별하고, 어르신 재가서비스 업무를 수행하는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가 해당 가구에 대해 일상적으로 이상징후를 확인하게 된다.

현재 노인보호전문기관 운영실적을 바탕으로 집계한 '2020년 서울시 노인학대 현황'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 총 2081건 가운데 학대사례로 판정된 건은 677건(32.5%)이다. 이는 2019년 535건에 비해 약 26.5% 증가한 수치다.

유형별로는 정서적 학대가 52.0%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학대(39.2%)가 뒤를 이었다. 피해자의 성별은 여성이 78.9%였으며 학대행위자의 성별은 남성이 79.9%였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기존 노인학대 예방대응체계를 보다 업그레이드해 예방과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학대 없는 건강하고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아주경제DB]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