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6G 기술 이끈다…‘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 선정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6-15 10:00
이기동 책임연구원, 애플리케이션 분과 의장 선출
LG전자가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로 선정됐다. 향후 6세대 통신(6G) 관련 선행 기술 논의와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15일 LG전자에 따르면 이기동 최고기술경영자(CTO) 부문 책임연구원(박사)은 지난 3일(현지시간) 이 단체의 애플리케이션 분과(워킹그룹) 의장(임기 2년)으로 선출됐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활용 사례를 발굴하고, 관련한 기술 요구사항을 제정하는 역할을 맡았다. 향후 LG전자가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LG전자는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카이스트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핵심 원천기술의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미국통신산업협회가 6G 기술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말 창립한 단체로 미국 3대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통신장비,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총 48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 단체는 △애플리케이션 △내셔널 6G 로드맵 △그린 G △스펙트럼(주파수) △테크놀로지(기술) △사회‧경제적 요구 등 총 6개의 분과로 구성된다.

내셔널 6G 로드맵 분과의 의장사는 노키아, 그린 G 의장사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다. 스펙트럼 의장사는 마이터 코퍼레이션(MITRE), 테크놀로지 의장사는 퀄컴, 사회‧경제적 요구 분과 의장사는 브이엠웨어(VMware)다.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전무는 “5G 이후 차세대 6G 이동통신에 대한 기술 선점 경쟁이 글로벌로 본격화되고 있다”며 “지속적인 준비를 통해 6G 이동통신의 표준화 및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넥스트 G 얼라이언스 홈페이지]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