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피 돌풍' 휘몰아치는 정치권...與 '빅3' 구도 변화하나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11 11:42
민주당 대권 주자 중 유일한 97세대 박용진, 지지율 3위 기록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예비경선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권 내 '젊은 피 돌풍'이 거세다. 국민의힘에서 시작한 '30대 이준석 신드롬'이 6070세대 후보가 주를 이루는 여권의 대선 구도까지 흔들어놓을지 이목이 쏠린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70년대생인 박용진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이어 3위에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박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을 제치고 3위를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여론조사업체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민주당 차기 대권 주자 지지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 지사는 28.9% 1위, 이 전 대표는 11.5%로 2위를 기록했다. 박 의원은 5.3%를 얻어 3위에 올랐다. 정 전 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각각 4.6%씩을 얻어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 의원은 출마 선언을 했거나 출마가 유력한 민주당 대권 주자 중 유일한 97세대(90년대 학번·70년대생)다. 최근 정치권 내에 30대 이준석 돌풍이 몰아쳤는데, 50대 박 의원이 수혜를 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길리서치 측은 "야당의 '이준석 효과'가 여권에도 도미노처럼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며 "젊은 정치지도자 선호도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지지도 상승에 대해 출마선언 이후 계속 올랐다며 일각에서 나오는 '젊은 피 돌풍'의 수혜자라는 분석과는 거리를 뒀다. 박 의원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선공약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돌풍) 이전에도 박용진이었고, 지금도 그렇다"라며 정치권에 불어닥친 '젊은 피 돌풍'과 자신의 지지율 상승세와의 연결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지난 1월부터 계속해서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 국민의 바람에 제가 계속 부응하고 성과를 만들어내 민주당 안에서 대격변, 대지진을 만들어내고 싶다"라고 했다.

박 의원의 지지도가 깜짝 상승하면서 여권의 또 다른 대권 주자인 이광재 민주당 의원에게도 이목이 쏠린다. 65년생인 이 의원은 다른 여권 주자에 비해 젊은 데다 친문과는 거리를 둔 '원조 친노'라는 점도 주목받는다. 그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 당선 때 핵심적 역할을 해 '노무현의 남자'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같은 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누가 되는 것 같다"라며 "하나의 새가 탄생하려면 알을 깨야 한다. 알을 깨고 저의 길을 가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