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22%...전 세계 1위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6-10 16:41
애플 점유율 17% 2위...샤오미 14% 기록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삼성전자가 애플을 제치고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10일 카운터포인트리처시에 따르면, 삼성의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은 22%를 기록했다. 애플(17%), 샤오미(14%), 오포(11%), 비보(10%), 화웨이(4%)가 뒤를 이었다.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선 총 3억5494만대의 스마트폰이 팔렸다. 전년 동기 대비해선 20% 증가했지만, 2020년 4분기 대비해선 10% 감소한 수치다.

아시아에선 비보가 점유율 18%로 1위를 차지했다. 오포는 17%, 샤오미 16%를 기록했고, 애플과 삼성은 각각 12%에 그쳤다. 북미에선 애플이 점유율 55%를 기록해 2위 삼성(28%)에 비해 약 2배 이상 앞섰다. 3위는 모바일부 철수를 선언한 LG(7%)가 차지했다. 모토로라(5%)와 알카텔(1%)이 뒤를 이었다.

유럽시장에선 삼성이 37%로 애플(24%)에 앞섰다. 샤오미는 19%로 3위를 기록했고, 오포는 4%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남미에서도 삼성이 강세를 이어갔다. 삼성은 점유율 42%로 1위를 기록했다. 모토로라(22%), 샤오미(8%), LG(6%), ZTE(4%)가 뒤를 이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