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역사의 흔적 '남산예장자락' 시민의 품으로...남산르네상스 12년만에 마침표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6-09 14:00
남산 가리던 남산별관 등 철거해 경관 회복 1만3036㎡ 규모 녹지 공원, 이회영기념관 조성

[사진=남산예장공원 조성 후 모습. 서울시 제공]


일제 강점기 때 조선총독부 관사로, 해방 후에는 중앙정보부가 있던 아픈 역사가 담긴 남산 예장자락이 '남산예장공원으로 정식 개장한다. 

서울시는 남산 예장자락을 역사 공원이자 시민의 쉼터, 명동 등 인근 지역과 연결되는 관광 허브로 복원했다고 9일 밝혔다. 2009년 시작한 남산르네상스 사업이 맺는 12년만의 결실이라는 게 시 측 설명이다.

남산르네상스 사업은 남산의 생태환경과 전통 역사문화유산을 복원하고, 시민들의 접근성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오세훈 시장은 2009년 '남산르네상스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남산을 시민들의 친숙한 여가공간으로, 서울의 대표적 관광상품으로 재창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예장자락 복원은 장충자락·한남자락·회현자락 등에 이은 4번째 사업이자 마지막 과제다. 이번 사업에 따라 남산의 자연경관을 가리고 있던 과거 중앙정보부 6국 건물과 TBS교통방송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1만3036㎡(약 7000평)의 녹지공원을 조성했다. 서울광장의 약 2배 면적 규모다.

공원은 크게 △지상 녹지공원과 명동~남산을 보행으로 연결하는 진입광장 △이회영기념관 △친환경 버스환승센터 등 공원 하부 지하시설로 조성됐다.

공원입구에 조성된 진입광장에는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됐고 지상 녹지공원에는 남산의 고유 수종인 소나무 군락을 비롯해 18종의 교목 1642주, 사철나무 외 31종의 관목 6만2033주 등을 식재했다. 

공원 하부에는 '이회영기념관'도 개관한다. 온 집안이 전 재산을 들여 독립운동에 나섰던 우당 이회영과 6형제를 기념하는 공간이다. 개관을 기념해 100년 전 우리 독립군의 봉오동‧청산리 대첩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체코군단의 무기가 처음으로 공개되는 특별전이 열린다.

아울러 남산 일대를 달리는 친환경 '녹색순환버스'가 정차하는 환승센터와 40면 규모의 관광버스 주차장도 들어선다. 

한편, 이날 개최된 공원 개장식과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서는 오 시장이 이회영기념관에 유물을 기증한 후손을 대표해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에게 기부증서를 수여했다.

아울러 구스타브 슬라메취카 주한체코대사로부터 개관기념전에 전시될 체코군단의 무기도 전달받았다. 봉오동‧청산리 전투 때 쓰인 것과 같은 종류의 총으로 서울시가 체코군단공동체로부터 무상으로 대여받아 전시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