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고맙다"라는 습관적인 표현으로 구설에 오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오해의 소지가 될 말을 꺼내는 것을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8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 하지 말라고 한다. 자기 힘들다고. 미안하다 민규(홍보실장 이름)"이라고 썼다.

정 부회장은 가운뎃손가락으로 안경을 쓸어올리는 버릇을 예로 들며 "50년 넘은 습관도 고쳐야 한다. 이젠 제일 짧은 손가락으로 올릴 거다"라고 했다.

정 부회장은 최근 SNS에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표현을 거듭 사용하면서 '문 대통령을 비하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겪었다.

이는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가 과거 세월호 분향소에서 썼다가 뭇매를 맞았던 표현이다. 참사가 선거에 도움을 줬다는 의미로 곡해될 여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사진 = 정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