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정원 방문..."국가·국민 정보기관으로 돌아왔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04 17:48
"미래형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달라" 당부

국가정보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취임 후 두 번째로 국가정보원을 방문해 박지원 원장으로부터 국정원 개혁 성과와 미래 발전 방안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국정원 개혁이라는 국민과의 약속을 국정원법 개정을 통해 제도적으로 완성하고 국정원 창설 60주년을 맞아 국가와 국민의 정보기관으로 새롭게 탄생하는 역사적 의미를 환기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국정원법 개정으로 이제 국정원은 국가와 국민의 정보기관으로 돌아왔다"며 "이제 정보기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미래형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업무 중 순직한 정보요원들을 기리기 위해 국정원 청사에 설치된 '이름없는 별' 조형물 앞에서 묵념했다. 최근 이 별은 18개에서 19개로 늘었다.

이날 방문에는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과 정해구 전 국정원 개혁위원장, 이한중 양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 비서실장과 국가안보실장, 민정수석 등도 동행했다.

국정원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국정원법 개정으로 국내 정보 업무가 폐지됐고, 방첩·대테러·사이버·우주정보 등의 업무가 구체화되거나 새로 추가됨에 따라 조직 체계 전반을 재정비했다고 밝혔다. 또 과학정보 역량은 강화됐고, 지부는 '지역 화이트 해커 양성' 등 지역별 특화 업무를 발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공수사권 이관과 관련해서는 올해 경찰과 합동수사를 진행하고 새로운 협업 수사 모델을 시범 운영하는 등 오는 2023년 말까지 완전한 수사권 이관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국정원은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변호사 자격을 가진 준법지원관이 업무 전 과정에서 준법 여부를 확인하고 있고, 외부 인권보호관 위촉 등 외부 통제도 강화했으며 5·18, 세월호 등 과거사 진실 규명을 위한 자료 지원과 민생침해형 정보범죄에 대한 대국민 정보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24시간 대북·해외정보망을 가동해 한반도 평화 유지와 글로벌 안보 대응을 위한 정보 지원을 하고 있다며 대테러, 국제범죄, 국가핵심기술 유출 차단, 사이버 해킹 대응 등 업무 성과도 보고했다.

향후 업무 방향에 대해서는 앞으로 사이버·영상 등 과학정보 역량을 강화하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인간과 테크놀로지를 융합한 휴킨트를 확충해 신뢰도 높은 정보를 생산하겠다고 보고했다.

또 우주자산을 체계적으로 개발해 국가 우주정보 역량을 강화하고, 우방국 정보기관과 협력 분야도 확대해 정보 허브로서의 위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국정원은 국민의 요구와 정부의 강력한 의지, 전 직원의 노력으로 정치와 완전히 절연하고 북한·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며 "북한·해외 분야에서 독보적인 정보 역량을 갖추고, 사이버안보·우주정보 등 확장된 업무 영역도 적극적으로 개척해 '일 잘하는 국정원', '미래로 가는 국정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보고가 끝난 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본청 앞에서 열린 국정원 새로운 원훈석 제막식에 참석했다.

국정원의 새 원훈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국정원법 전면 개정과 창설 60주년을 계기로 선정했으며 직원들이 핵심가치로 꼽은 '애국심', '헌신', '충성' 등을 담았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국정원 청사를 찾은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과 2005년 민정수석으로, 2007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2018년 7월에는 대통령 취임 후 국정원을 방문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