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이산가족 최우선 과제...화상상봉장 증설에 12억 지원"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03 11:23
정부,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의결

이인영 통일부 장관(자료사진) [사진 =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일 이산가족상봉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 한·미정상회담의 주목할만한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향후 남북 이산가족 교류가 성사되면 고령 이산가족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각지에 화상상봉장을 추가 설치하는 데 11억8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3일 제32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전국 7곳에 화상상봉장을 증설하는 데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이 장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거둔 또 하나의 성과는 한·미가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라며 "90세 이상 초고령 이산가족이 급증하는 현실에서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최우선적 과제라는 것을 한순간도 잊어본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남북대화와 협력에 지지를 표명한 만큼 정부는 남북관계 추진에 있어 우리의 역할과 공간이 더 확대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도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보다 전향적 모습을 보이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화상상봉장 증설 지역은 경기 의정부, 강원 강릉·원주, 충북 청주, 충남 홍성, 경북 안동, 전북 전주 등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결정 기준은 이산가족이 많이 사는 지역, 인근 상봉장이 없어서 접근 불편한 지역, 이동 편의성 세가지를 고려를 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이달 중 시작돼 오는 8월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정부는 '남북협력기금 기존대출 금리 조정안' '한국관광공사 금강산사업 대출금 상환조건 변경안'의 안건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남북 경협기업들의 경영상 어려움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248개사에 대한 대출금리를 현행 1.5∼3.0%에서 0.5%포인트 인하하기로 했다. 인하 대상은 248개사(대출잔액 2475억63000만원)다. 통일부 관계자는 "248개 기업 전체로 보면 연간 12억 4000만원의 이자가 경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리 인하는 오는 10일부터 적용되고, 남북경협 정상화 상황을 고려해 통일부 장관이 정하는 시점까지 유효하다. 

아울러 지난 2001년 금강산관광 시설 투자 명목으로 한국관광공사가 대출받은 900억원 남북협력기금의 만기를 올해 7월에서 7년 더 연장하고, 원리금을 2년 거치(이자만 지급) 후 5년간 분할 상환하는 조건으로 변경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한편 이날 교추협은 여혜숙 (사)평화를만드는여성회 공동대표와 최혜경 (사)어린이어깨동무 사무총장을 신규 민간위원으로 위촉해 기존 공석 두 자리를 충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