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아연, 자체 공장 가동 중지···사과문 게재

(울산) 정종우 기자입력 : 2021-06-01 17:24

[이미지 출처=고려아연 홈페이지]

근로자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울산시 울주군 고려아연 온산제련소가 1일 자체 전 공정 공장 가동을 중지하고 안전진단에 들어갔다.

고려아연 온산제련소는 안전체계 전반에 대한 시스템을 재검토해 노동부 등 당국에 보고하기로 했다.

지난 30일 고려아연 온산제련소에서 컨테이너 청소작업을 하던 30대와 40대 근로자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31일부터 고려아연 온산제련소를 대상으로 산업안전 특별 감독을 하고 있다.

고려아연은 1일 경영진 일동 명의로 유가족을 비롯해 당사 및 협력사, 국민께 사죄한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고려아연은 사과문에서 "사회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이런 사고가 발생해 참담하고 침통한 심정"이라며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수습 및 관계 기관의 사고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해 결과에 따른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