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동부경제회랑 시의적절”…쁘라윳 총리 “2022년 태국 APEC 참여”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28 19:51
P4G 앞두고 40분간 전화통화…신남방정책 중요 협력 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할 예정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오후 4시부터 40분간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먼저 쁘라윳 총리에게 P4G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총리의 참석은 기후위기 대응과 국제 협력을 위한 태국의 높은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태국은 한국의 영원한 우방이자, 우리 정부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다. 태국과 한국 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쁘라윳 총리는 “2019년 세 번의 만남에 이어 P4G에서 영상으로 만나게 돼 기쁘다”며 화답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을 축하한다”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대화의 재개를 태국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태국이 미래 산업 분야 핵심기지 육성을 위해 (방콕 동남부 3개주를 경제특구로 개발하는) ‘동부경제회랑’ 개발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면서 “동부경제회랑 사업에 한국 기업이 진출해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쁘라윳 총리는 “한국이 애크멕스(ACMECS·메콩 경제협력체)에 지원해 준 것에 감사한다”면서 “미래 산업 분야에서는 파트너십이 더욱 중요한 만큼, 첨단기술, 녹색경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공고히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2022년 태국에서 개최되는 APEC에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한 양 정상은 ‘한-태국 장관급 보건안보대화’를 개최하고 보건협력 협정 체결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공중보건 분야 협력을 체계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과 올해 1월 태국이 발표한 바이오-순환-녹색(Bio-Circular-Green) 경제모델을 상호 연계해 협력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그동안 태국 정부가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금년 한-아세안 정상회의가 지난 4년 간의 신남방정책 성과를 종합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강화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쁘라윳 총리는 미얀마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조속한 폭력 중단과 민주주의 및 평화·안정 회복을 위해서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