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KTB투자증권은 25일 SK렌터카에 대해 국내 여행 증가에 따른 단기 렌터카 실적 호조 및 렌터카 등록대수 증가로 인한 실적 성장세 지속을 전망해 목표 주가를 기존 1만10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SK렌터카의 1분기 매출은 248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 늘어난 197억원을 기록했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SK네트웍스 렌터카 사업부 차량 이관으로 차량 대수 증가가 지속되고 있고 비수기에도 제주도 여행객이 늘어 단기 렌탈 부문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SK렌터카의 1분기 렌터카 등록대수는 13만5000대로 SK그룹 편입 이후 분기마다 7500대 수준의 차량 순증을 기록하고 있어 올해 분기마다 외형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며 "현재 코로나19 영향으로 내륙 공항 단기 렌터카 영업에 일부 차질이 있으나 제주도 단기 렌터카 운행률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 렌터카의 경우 코로나19와 무관하게 차량 대수 증가에 따른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코로나19에 따른 중고차 가격 상승도 중고차 판매 매출에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올해 SK렌터카의 매출이 933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2% 개선된 78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19 영향에도 국내 여행 증가에 따른 단기 렌터카 실적 호조와 분기별 렌터카 등록대수 증가로 매출 및 이익 성장세 지속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