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노무현, 낡은 좌파에 맞선 사람...비판에 편승했던 부끄러움 반성"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5-23 17:15
"盧, 오해받더라도 국민 위해 결단 보여주신 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왼쪽)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잠시 오해를 받더라도 국민을 위해 누구보다 원칙에 충실했고 미래를 위한 결단을 보여준 분"이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을 지켜내지 못하고 때론 비판에 편승하기도 했던 부끄러움을 반성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23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2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대 방향에서 낡은 좌파(old left paradigm)에 맞선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을 생각해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글에서 노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2001년 법정 관리 중인 대우자동차를 방문해 '회사가 부도날 상황이면 일부 불가피한 정리해고를 감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점을 적었다. 또 지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의한 효순·미선 양의 안타까운 죽음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할 일과 정치인이 할 일이 따로 있다'며, 시청 촛불집회 불참한 일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연기금의 주식투자 비율 확대를 추진한 일도 언급했다.

이어 송 대표는 2007년 언론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이 "통찰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30년 전의 낡은 이념에 매달려서 현실에 맞지 않는 주장을 한다"고 말한 것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저는 노 대통령이 변화하는 세계와 대한민국의 위치를 이해하고 우리가 어디로 나갈지 설계한 통찰력 있는 지도자였다고 생각한다"며 "가장 인간적이고 누구보다 국민을 사랑하는 지도자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는 송 대표 외에도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참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