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을 찾아온 독수리.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을 찾는 겨울 철새의 종과 개체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21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 말까지 '겨울철 조류 모니터링'을 자체 실시한 결과 모두 90종, 14만 3532개체가 관찰됐다. 이는 2020년 70종, 13만 5103개체 대비 20종, 8429개체가 증가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전년도 태화강 하구, 중류, 동천 중심 7개 지점에서 올해는 태화강 중상류, 동천, 선암호 등 10개 지점으로 조사 지점을 확대했고 모니터 요원으로 조류관찰자(버드워처) 양성 교육 수료자를 많이 투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겨울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천연기념물 200호인 먹황새 어린 3개체가 회야호를 찾아왔다.

또 고성, 김해를 주 무대로 하던 독수리(천연기념물 제 243-1호)무리가 태화강과 국수천 일원을 잠자리로 하고 사연댐 모래톱에서 활동이 확인됐다.

아울러 지난 2018년과 2019년 태화강을 찾아왔던 큰고니가 다시 찾아왔다. 11월 1마리가 왔다가 낚시 바늘에 걸리는 사고사가 일어났다. 이후 2마리가 시간차를 두고 태화강 중류를 찾아 겨울을 보냈다. 이들과 함께 온 큰기러기(멸종위기 2급) 1마리도 큰고니가 떠난 3월 이후까지 태화강에 머물렀다.

텃새인 흰목물떼새(멸종위기 야생 생물 Ⅱ급)는 태화강 중류 자갈밭에서 계속 확인되고 있다.

울산 태화강 겨울철새 중 가장 큰 개체는 떼까마귀, 갈까마귀다. 지난 해와 비슷한 13만 여 마리가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맹금류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 말똥가리는 매년 태화강을 찾아오고 있다.

울산지역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쉽(EAAFP)에 철새이동경로 사이트 (FNS)로 등재되면서 공식인증서를 지난 13일 받았다.

인증은 국내에서 17번째이며, 철새의 주요 서식지인 갯벌이 없는 동해안지역에서는 처음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앞으로 시민, 기업들과 함께 철새들이 더 편안하게 지내다 다시 돌아올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국제적인 생태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