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오세훈, 한 달간 가장 잘한 게 유치원 무상급식?...시대흐름 10년 늦어"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5-16 18:33
"유치원 무상급식은 너무나 당연한, 오히려 늦은 정책"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7 재·보궐선거에서 경쟁자였던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유치원 무상급식을 지난 한 달간 가장 잘한 업적으로 내세운다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10년 늦게 따라가는 것을 고백하는 것이어서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 시장이 취임 한 달간 가장 잘한 사업으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꼽았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전 장관은 "결과적으로 돌이켜보면 서울시장 선거를 통해 2011년 서울시립대 반값 등록금 공약을, 2018년 수소 전기차 시대 수소 경제 공약을, 2021년 유치원 무상급식 공약을 현실화시킨 셈이 됐다"고 적었다.

지난 2011년 당시 무상급식 투표와 연계해 시장직을 내던진 오 시장이 재보선에서 승리한 뒤 서울시장이 된 이후에는 유치원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입장으로 선회했다는 점을 꼬집은 발언으로 읽힌다.

박 전 장관은 "유치원 무상급식은 너무나 당연한, 오히려 늦은 정책이고 지금 서울은 디지털 강국이 되는 길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재보선에서 유치원 무상급식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이어 박 전 장관은 "4·7 서울시장 보선 실패에 대한 반성을 한마디로 표현하라고 누가 내게 묻는다면 '혁신에 대한 게으름과 오만'이었다고 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1년은 코로나19 이후 새 시대의 서막을 준비하는 시간이어야 한다"며 "우리는 지금 새시대의 서막을 준비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에 살고 있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