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무형문화재 전승자 지원 대폭 강화···전국 '최대' 규모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5-09 14:03
도, 이달부터 시행···단체 300만원, 개인 150만원 각각 지급 무형문화재 전승 단계별 촘촘한 지원체계 마련 통한 지속 가능한 전승 확립 목표

경기도가 9일 ‘무형문화재(상:고양 송포 호미걸이, 중:안성 향당무, 하:김포 통진두레놀이 공연 모습) 전승 강화방안’을 마련해 이달부터 시행키로 했다.[사진=경기도 제공]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에 대한 경기도의 지원이 대폭 강화된다.

도는 9일 무형문화재 단체·개인 종목에 대한 전국 최대 규모 경제적 지원, 전수장학생 확충, 이수자 지원금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무형문화재 전승 강화방안’을 마련해 이달부터 시행키로 했다.

도에 따르면 최근 최근 문화재 보유자의 고령화와 코로나19로 인한 공연·강습 중단 등으로 무형문화재 전승 체계 단절이 우려되는 가운데 도내 무형문화재 68개 전 종목 중 6개 종목은 보유자, 34개 종목은 전승 교육사가 없어 전승 체계 유지를 위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도 무형문화재 전 종목에 대해 △전승 장비·재료 구매 지원 △보유자, 전승교육사, 이수자, 전수생을 대상으로 장학금·활동비 지급 등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이달부터 무형문화재 68개 전 종목에 대한 전승 장비·재료 수요 조사를 실시, 공연과 작품 제작에 필요한 장비 및 재료·소모품을 구매 지원하며 보유자·이수자 등의 경제적 자생력을 키워 전승 체계의 연속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종목별로 단체종목(21개)은 300만원 상당, 개인종목(47개)은 150만원 상당의 물품을 각각 받을 수 있다.

도가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53호 경기 검무 공연에 필요한 검무복을 대신 구매해 종목 관계자(보유자, 전승교육사 등)에 지급 하며 이는 전국 최대 규모다.

아울러 전승 단계별 지원금도 확대·신설해 무형문화재 전승 단계는 전수생(입문), 이수자(3년 이상 교육 후 심사), 전승교육사(이수 후 5년 이상 전승 활동,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로 결정), 보유자(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로 결정) 등으로 구분하기로 했다.

전수생 중에서 6개월 이상 전수 교육을 받고 해당 도 무형문화재의 기·예능에 소질이 있는 사람 혹은 도 무형문화재 분야 활동을 1년 이상 한 사람을 전수장학생으로 선발, 5년간 월 25만원을 지급한다.

현재 전수장학생은 18~40세라는 연령 요건으로 32명만 선정하고 있지만 도는 다음 달 중 연령 요건 폐지를 골자로 규칙을 개정해 하반기부터 68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말에는 우수 이수자를 15명 내외로 선정, 1인당 800만원 규모로 역량 강화비 및 연구활동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전승교육사(월 60만원), 보유자(월 140만원)에 대한 활동비 지원도 이어간다.

김종석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소중한 무형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전승 단계별 촘촘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우리 문화유산의 줄기가 쓰러지지 않도록 붙잡고, 아름답게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통 음악ㆍ무용ㆍ연극ㆍ공예기술 등을 보존하기 위해 지정되는 무형문화재는 문화재청 관할의 국가 무형문화재와 광역 지방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시·도 무형문화재로 구분되며 경기도 무형문화재는 제1호 계명주(민속주)를 비롯해 음악 10개, 무용 5개, 놀이·의식 13개, 공예기술 37개, 음식 3개 등 68개 종목이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