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도 유행탄다…농축액→파우치→스틱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5-05 14:29
KGC인삼공사, 지난 30년 간 정관장 매출 분석 2030세대 스틱·4050세대 파우치·60세 이상 농축액

[사진=KGC인삼공사]


대표적인 건강기능식품인 홍삼 제품도 시대별로 유행을 타고 있다.

2000년대 이전에는 농축액 제형이, 이후에는 파우치형 제품이, 최근에는 스틱형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KGC인삼공사가 지난 30여 년 동안의 정관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00년대 이전까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100% 농축액 제형인 ‘정관장 홍삼정’이었다. 홍삼 100% 농축액 제형으로, 매해 100만병 이상 판매되고 있다. 특히 60세 이상의 두터운 마니아층이 형성돼 있다.

2000년대 들어서는 파우치형 제품이 강세를 보였다. ‘정관장 홍삼톤’은 정관장을 대표하는 파우치형 제품이다. 홍삼 농축액을 주원료로, 다양한 생약재를 배합한 복합한방 액상 파우치 브랜드다. 전체 매출의 절반가량이 명절이나 가정의 달 등에 판매되고 있다는 게 정관장 측의 설명이다. 연령대별로는 정관장 홍삼톤 매출의 50% 이상이 4050세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대 이후에는 휴대성과 섭취 편의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가 높아지면서 스틱형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2012년 출시된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은 국내 최초 스틱형 홍삼 제품이다. 출시 50일만에 1만 5000세트가 판매됐고, 매해 2배 이상 매출이 증가하며 출시 5년만인 2016년에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은 섭취 편의성과 활동성을 내세워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게 가장 인기가 높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2030세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다.

KGC인삼공사는 최근 정관장 에브리타임 모델로 배우 송강을 발탁했다. 각종 드라마에서 젊고 활력 있는 모습을 보여준 송강을 통해 MZ세대에게 힘이 되는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는 게 KGC인삼공사의 설명이다.

김형숙 KGC인삼공사 브랜드실장은 “가정의 달에도 가족 간 건강을 챙기는 선물 수요가 증가하면서 부모님이나 자녀 건강을 위해 정관장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