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준호 인스타그램]


전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연예계에서도 감염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비상이 걸린 상태다.

뮤지컬 배우 손준호는 최근 몸 상태가 좋아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지난 2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아내이자 뮤지컬 배우인 김소현도 검사를 받았고,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주연 배우들의 부재에 출연 중이던 작품에도 비상이 걸렸다. 

손준호가 출연 중이던 '드라큘라'는 동선이 겹친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검사를 받았다. 김준수, 신성록 등도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다만 현재까지 일정 변동 여부는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김소현이 출연 중인 '팬텀'은 일부 공연이 취소된 상태며, 출연 배우와 오케스트라 전원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에 다라 공연 계획이 달라질 예정이다. 

특히 손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한 네이버나우 '세리자베스' 진행자인 박세리도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세리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모든 스태프 및 접촉자 등은 즉시 검사를 진행했거나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매니저와 직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모든 스케줄을 중단 후 자가격리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돌 그룹 디크런치 멤버 현욱과 O.V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멤버 현호, 현오, 민혁, 찬영, 정승, 딜란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디크런치와 같은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한 강다니엘과 윤지성 등도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이 나와 스케줄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