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일본 정부 강력 규탄

(경기 광주) 박재천 기자입력 : 2021-04-23 11:30
일본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강한 우려 표명...즉각 철회해야

광주시의회 전경.[사진=경기 광주시의회 제공]

경기 광주시의회가 22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다.

이날 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중인 125만톤이 넘는 막대한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키로 결정했다"면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거듭 철회를 촉구했다.

시의회는 "일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주변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물론 환경운동·시민단체와 자국 어민들조차 나타내는 심각한 우려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처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시의회는 "일본 정부 주장대로 방사능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방출돼 희석된다고 할지라도 방류된 방사능 총량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결코 안전하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강조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겠다는 정책으로, 장기간에 걸쳐 오염수 방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장기적 관점에서 방사능 오염수 확산과 함께 수산물 등에 미칠 환경오염을 간과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게 지배적 시각이다.

이에 시의회는 “이런 이기적 결정은 국경을 초월한 해양오염으로 이어지고 전 인류에게 영향을 미치는 지구적 재난의 출발이 될 것"이라고 강한 우려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일본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일본산 수산물 검역강화와 수입금지 조치,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단호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등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임일혁 의장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강행한다면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전 세계 인류의 건강과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이 자명하다”라면서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라고 주장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