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이용자 2명중 1명은 '지하철 2호선' 검색...신림역이 1위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4-23 09:29
지하철 역 검색량 순서대로 원룸 선호 높아...젊은층 유입 활발

[이미지=다방 제공]



부동산 플랫폼 다방은 자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서 전체 지하철역(총 320개, 서울시 기준)을 대상으로 검색량을 조사한 결과 지하철 2호선 신림역이 검색량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3월 다방 이용자의 앱 지하철 전체 검색량에서 신림역(2호선)이 7.51%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서울대입구역(2호선)이 3.88%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두 곳 모두 관악구에 위치한 지하철 역으로 관악구는 강남 접근성이 높은데 비해 비교적 월세가 낮게 형성돼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이 자취 거주지로 선호하는 지역이다.

다방 매물 빅데이터에 따르면 관악구 월세 평균(4월 15일 기준)은 43만 원으로, 서울 전체 25개 구 중에서 구로구(38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낮다.

세 번째로 검색량이 많은 곳은 3.62%를 기록한 강북구 수유역(4호선)이다. 성신여자대학교와 덕성여자대학교 등에 인접한 해당 역은 최근 이 일대에 신축 오피스텔이 늘고 있어 검색량이 증가한 것이라고 다방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동 기간 수유역 인기 검색어는 8위였다.

이어 △서초구 강남역(2호선, 신분당선) 3.48% △광진구 건대입구역(2, 7호선) 3.35% △동작구 사당역(2, 4호선) 3.3%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1, 7호선) 2.89% △성동구 왕십리역(2, 5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2.61% △강서구 화곡역(5호선) 2.57% △영등포구 당산역(2, 9호선) 2.54% 등이 상위 10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왕십리역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16위에 머물렀으나 올해 8위에 오르면서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왕십리역은 4개 호선이 지나가는 다중 역세권인데다 최근 2030세대가 찾는 상권이 형성되면서 거주지로서도 높은 평가를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왕십리역의 선호도 상승 배경에 대해 다방 측은 "한양대학교와 한양여자대학교 등 대학교가 인접해 있고, 왕십리와 상계역을 잇는 동북선 경전철(2025년 개통 예정) 등 교통 호재도 있어 신흥 상권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돼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하철 노선 별로 살펴보면 2호선 라인에 속한 역이 전체 검색량의 62.16%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호선은 강남, 홍대, 시청 등 서울 주요 지역을 지나는 순환선 열차로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노선이다.

박성민 스테이션3 다방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지하철 역세권은 주택 시장의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며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빅데이터에 기반한 이용자 및 부동산 매물 트렌드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