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식약처 요청으로 러시아 백신 안전성 정보 수집 중"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4-23 00:00
"해외 공관에 필요한 조치 실시"

한국코러스가 국내 위탁생산을 맡은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유효성을 검증하는 '밸리데이션'을 위한 배치(batch·생산분)를 러시아로 출항시켰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일 대한항공 화물기에 선적되고 있는 스푸트니크 V 백신 물량.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22일 러시아가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안전성 정보를 수집 중이라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스푸트니크V의 안전성과 관련한 해외정보 수집을 요청하는 공문을 받았다"며 "외교부는 이후 해외 공관에 필요한 조치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외교부로서는 국제사회의 백신 동향 등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관계 부처와의 협의, 긴밀한 조율 하에 미국과의 백신 관련 협력을 중층적이고 다방면적인 차원에서 관련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공관들로부터 관련 양식에 따라 (정보수집 회신이) 오면 전문가 그룹, 질병 당국에 보내, 담당자들이 (도입 여부 등을) 구체적으로 결정을 하지 않을까 한다"면서 "다른 어떤 특정 백신 확보 노력과 상관없이 최근에 관심이 됐던 미국과 백신 관련 협력은 당연히 계속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한쪽이 된다고 해서 (다른) 한쪽을 소홀히 하는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미국과 러시아 등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백신 확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실제 러시아 백신 도입 가능성 등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 백신 도입 사무국 등 주무 부처에 문의해달라"고 일축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