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서울시, 고용유지 어려운 외투 스타트업에 최대 5000만원 지원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4-19 11:15
지난해 IT 신산업 분야 신규채용 5명 초과한 외투 기업 대상 기업별 5명 초과 인원당 최대 6백만원 지원, 3년간 고용 유지해야 5월 31일까지 접수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



서울시가 외국인투자를 받은 유망 스타트업의 고용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해 IT⋅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에서 5명 넘는 인원을 신규채용한 외국인투자기업(외투 스타트업)에 대해 고용보조금을 1개 기업 당 최대 5000만원씩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외투 스타트업은 고용보조금을 수령한 해부터 3년간(2021~2023년) 반드시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서울시 지정 신성장동력산업(IT융합, 디지털콘텐츠산업, 녹색산업, 비즈니스서비스업, 패션·디자인, 금융업, 관광컨벤션, 바이오메디컬)에 투자한 외국인투자기업이거나, 서울시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서 서울에 진출한 외국인투자기업이면 보조금 신청이 가능하다.

단, 신청기업의 외국인투자 비율이 30% 이상이어야 하고 최초투자 또는 증액투자가 있는 날로부터 5년 이내에 외국인 투자에 따른 신규고용이 이뤄진 기업이어야 한다.

보조금은 신규 상시 고용인원 중 5명을 초과한 인원에 대하여 1인당 최대 100만원씩 최대 6개월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기업은 1인당 최대 600만원의 보조금을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급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이 고용보조금을 적극 신청하고, 실질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조금 지급 기준인 추가 고용 인원 조건을 기존 10명에서 5명으로 완화했다. 보조금 신청 기업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때에도 ‘스타트업 등 신생 벤처기업’에 보조금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보조금 신청을 원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은 5월 31일까지 서울특별시 투자창업과로 방문해서 신청하거나, 우편 및 담당자 이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유의사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특별시 외국인투자 지원 조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서울소식-공고-고시공고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우편 신청의 경우 접수 마감 당일 소인에 한해서 인정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