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차기 대선 윤석열 25%, 이재명 24%, 이낙연 5%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4-16 14:18
정당 지지도, 더불어민주당 31%, 국민의힘 30%,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권주자에서 양강 구도로 굳어지는 모습이다.

한국갤럽은 지난 13~15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에게 자유응답 형태로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이 25%, 이 지사가 24%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당대표는 5%에 불과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각각 2%, 정세균 국무총리 1% 순이었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는 지난달 갤럽 조사에서 24%, 4월 첫째 주 조사에서는 23%로 동률을 이뤘다. 이번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1%포인트 앞섰다.

반면 이 전 대표는 갈수록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4‧7 재‧보궐선거 직전 실시된 첫째 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한 자릿수인 7%로 하락했고, 이번 주 조사에서는 2%포인트가 더 하락한 5%로 조사됐다. 지지율 조사 이후 최저치다.

내년 대선과 관련해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정권 유지론)”는 응답은 34%,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정권 교체론)”는 55%로 집계됐다.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31%, 국민의힘 30%,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5%, 열린민주당 2% 순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7%,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은 1%였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17%,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