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105만 수산인들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하라"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4-14 16:19
정부에 일본수산물 수입 전면금지 요구

14일 오후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협중앙회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등 수산단체 관계자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 105만 수산인들이 14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수협중앙회와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등 25개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특별시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오염수는 수산산업인 생존과 인류 생명을 위협한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원전수 방출이 후쿠시마 인근은 물론 북태평양 전체 바다가 방사능에 오염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리나라 해역에 직접 유입되지 않더라도 수산물 방사능 오염을 우려하는 국민 정서상 소비가 급감해 국내 수산업이 무너질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국민은 물론 전 세계 인류에 대한 핵 공격과 다를 바 없는 파멸적 행위"라고도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아울러 "이를 강행하면 일본이 '잃어버린 30년'을 다시 경험할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우리 정부에는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하라"고도 요구했다.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와 노동진 진해수협 조합장은 회견이 끝난 뒤 일본대사관으로 이동해 이런 내용을 담은 항의서한을 직접 전달했다.

수협은 중앙대응단을 구성해 일본 측 방사능 오염수 방출에 총력 대응하고 철회 요구를 계속해서 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전날인 1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열린 관계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했다. 저장된 오염수는 125만844t에 달한다. 일본은 30~40년에 걸쳐 원전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할 방침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