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밤' 엄태구 "연기는 평생 숙제…지금까지 연기해온 것 기적"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4-14 07:56
수줍은 모습으로 반전매력 발산

[사진=카카오톡TV 제공]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영화 '낙원의 밤' 출연 배우 엄태구가 영화 속 강인한 모습에서 벗어나 수줍음 가득한 반전 매력을 선사하며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섰다. 카카오TV <톡이나 할까?>에 출연한 그는 솔직 담백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오전 7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 <톡이나 할까?>에서는 박훈정 감독의 영화 '낙원의 밤'으로 돌아온 배우 엄태구가 등장해 화제가 됐다.

그는 그동안 작품을 통해 보여주었던 강렬한 모습과 달리, 방송이 시작하자마자 극도의 수줍음과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지어 이번 <톡이나 할까?>를 위해 카카오톡(문자메시지)을 처음 사용하게 됐다는 엄태구는 김이나에게 메시지 사용 방법을 배우고 뿌듯해하는 등 지금껏 맡은 역할들과는 다른 순수한 모습을 내비쳤다.

김이나가 "엄태구 씨가 그간 보여온 연기를 보면 얼굴 뼈까지 연기를 하고 있는 것 같았다"는 등의 극찬을 하자 더욱 수줍어했다. 

엄태구는 작품과 연기에 임하는 자세와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줘 눈길을 끌기도 했다.

김이나가 "원래 본인의 성격과 작품에서 맡은 인물의 차이가 유난히 심한 배우인 것 같은데 힘들지 않냐"고 묻자, 그는 "평생 숙제다. 항상 힘들고 연기를 지금까지 해온 게 기적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사명감과 깊은 애정을 밝혔다.

엄태구는 이어 "강한 인물 연기를 하는 비법은 오직 계속 준비하고 다양한 시도를 해보다가 현장에 가서 저지르고 보는 것"이라며 "현장에서 느끼는 긴장감이 하나의 힘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엄태구는 최근 공개된 영화 '낙원의 밤' 촬영장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누와르 장르(분야)인 만큼 영화 촬영장은 담배 연기가 자욱하고 감독님들이 모두 우수에 젖어 계시냐"는 엉뚱한 질문을 던지며 현장 분위기를 궁금해하는 김이나에게, 엄태구는 "생각보다 밝고 환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 작품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전여빈과는 서로 '연기 괴물'이라고 칭찬할 정도로 매우 친해졌다"고 고백했다. 

한편 <톡이나 할까?>는 카카오톡 인터뷰라는 새로운 형태를 통해 말보다 톡이 편한 1530 젊은 세대들의 감성을 저격했다. 매주 화요일 오전 7시 카카오TV 공개.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