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외교부, 日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주한 일본대사 초치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4-13 14:57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초치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왼쪽)가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최종 결정한 것과 관련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2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가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것은 처음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취재진을 피해 청사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자료를 통해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특히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회, 시민사회, 지방자치단체, 지방의회 모두 반대하고 있고 일본 내부에서 조차 어업인 뿐만 아니라 전문가와 일반 국민도 반대의견이 훨씬 높다고 알려져 있다"면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내각은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로 배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적으로 방류한다는 방침이지만, 오염수는 ‘다핵종 제거 설비(ALPS)’라는 핵물질 정화장치로 처리해도 트리튬(삼중수소)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아 어민 단체와 주변국이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