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당권 관심 없다...'정권 교체' 밀알 되겠단 생각뿐"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4-11 21:56
"내가 바로 정통 보수"...복당 반대 초선 의원 겨냥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이야말로 '원칙 보수', '전통 보수'라고 자부했다. 또 자신의 국민의힘 복당을 놓고 일각에서 흘러 나오는 반대 목소리에 대해 "당권에 관심 없다. 오로지 정권 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대선 후보 경선 때 나를 반대하고 다른 후보 진영에서 일하면 되지 한국 보수의 적장자인 나를 굳이 들어오는 것조차 반대할 이유가 있냐"며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국민의힘 일부 초선의원들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어느 퇴역 언론인과 통화를 하면서 저보고 강성보수라고 하길래 '나를 강성보수로 보는 사람들은 눈치 보수냐'고 반문한 일이 있었다"며 "굳이 따진다면 (나는) 원칙보수, 정통보수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28년 전 악연으로 서로 피하는 게 좋다고 판단돼 지난 1년간 외출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나는 당권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적수공권으로 일어나 아무런 세력을 업지 않고 검사, 국회의원 5번, 도지사 2번, 원내대표, 당대표 2번, 대통령 후보까지 해본 사람이 더이상 무슨 욕심이 있겠냐"고 반문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