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에리카캠퍼스 AI융합연구센터 열어…"바이오·의료·의약 특성화"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4-08 14:4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양대학교 에리카(ERICA) 캠퍼스 인공지능(AI) 융합연구센터 개원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AI 융합연구센터는 AI 기초·활용 역량과 타 분야 전문지식을 겸비한 석·박사급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운영된다. 1차년도 11억원, 이후 2·3차년도 15억원으로 3년간 최대 41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에리카 캠퍼스 AI 융합연구센터에는 인공지능융합학과 등 8개 학과가 참여해 바이오, 의료, 의약 등 3개 분야 특성화트랙을 마련하고 AI 기초·심화융합·실무 교육과정을 구축했다. 매년 학생 50명을 선발해 석·박사로 양성하는 AI 학위과정과, 7개 참여 학과 대학원생 50명이 AI 교과과정을 일정 수준 이수해 졸업증명서에 이수트랙을 명시하는 인증과정을 운영한다.

AI 융합연구센터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사업, 강소 연구개발특구, 대학 산학협력단지 사업 등 각종 정부지원사업과 연계해 바이오 AI 융합연구와 창업·사업화 선순환 허브 역할을 맡는다.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사업은 대학 내 유휴부지 5만평을 산업단지로 지정해 대학 내 기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강소 연구개발특구 사업은 지역별 특화 분야의 공공기술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 산학협력단지 사업은 대학 내 낙후시설 리모델링으로 기업 입주공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신기술 접목을 통한 디지털 전환이 시급하나 AI 역량 보유 인력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양대에리카 융합연구센터가 AI 기술과 실무 역량을 겸비한 핵심 인재를 양성해 경기 지역 바이오 관련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과 혁신 성장의 촉매제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I 대학원 프로그램은 AI 분야 최고급 인재양성을 위해 2019년부터 선정됐다. 현재 광주과기원,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울산과기원, 포항공대, 한국과기원, 한양대 등 8개 AI 대학원과 부산대, 인하대, 충남대, 한양대에리카 등 4개 AI 융합연구센터가 선정돼 운영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중 AI 대학원 2개를 추가 선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아주경제 DB]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