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창 부수고 투표용지 촬영까지···투표소 '난동' 잇따라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4-07 17:08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열린 7일 오전 투표소 곳곳에서 소동이 일어났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오전 10시경 부산 사상구 한 투표소에서 40대 남성이 투표소가 마련된 건물 1층을 발로 차 유리창을 파손했다. 만취상태였던 남성은 취직이 안된다는 이유로 유리창을 파손하면서 본인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투표소가 해당 건물 2층에 있고 난동은 1층에서 일어났기 때문에 선거 방해나 소란행위죄 대신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부산 서구 한 투표소에서는 70대 남성이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해 소란을 피웠다. 남성은 거소 투표소가 결정되는 기준일이었던 3월 16일 이후인 22일 부산 서구로 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장군 한 투표소에서는 50대 남성이 투표소 내에서 투표 용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하다 적발됐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남성에게 사진을 삭제요청하고 삭제 확인서 작성을 요구했다. 남성은 선관위 요청을 거부하면서 소란을 피운 끝에 확인서를 작성하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에 따르면 남성이 사진을 삭제하고 인적 사항 공개에 협조해 별도 수사는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부산 경경찰은 을호 비상려령을 발동하고 917개 투표소에 경찰 인력 1834명을 투입해 순찰을 강화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