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 연초 대비 3배로 늘어나 外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4-07 07:46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 연초 대비 3배로 늘어나

지난해 국내에서 가상화폐(가상자산) 광풍이 되살아나면서 거래소 투자자들이 올해 들어서만 3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지난달 이용자는 320만명이다. 업비트는 실제 매매를 했는지와 상관없이 업비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사람을 기준으로 이용자 수를 산출한다.

올해 1월(119만명)의 3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이 거래소의 월간 이용자는 2월(204만명)과 3월을 거치면서 매달 100만명 가까이 급증했다.

주간 단위로 보면 2019년 10월 첫째 주 업비트 이용자는 36만명, 11월 첫째 주에는 39만명에 머물렀다.

그러다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갈수록 급격히 뛰어오르면서 지난해 12월에는 55만명으로 한 달 사이 41% 늘었다.

증가세는 해가 바뀌어서도 이어져 올해 1월 첫째 주 86만명, 2월 첫째 주 96만명으로 불었다. 3월 첫째 주에는 68만명 수준이었다.

업비트와 함께 거래소 원화 시장을 양분하는 빗썸에서도 신규 회원은 많이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빗썸의 신규 회원 수는 지난 1월 77%, 2월 80%, 3월 78% 급증했다.

▲"비트코인이 금보다 낫다"…글로벌 투자자들, 앞다퉈 낙관 전망

글로벌 투자자들이 최근 잇따라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들을 내놓고 있다.

7일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은 지난달 31일 고객을 대상으로 보낸 메일에서 "비트코인의 변동성 감소는 기관투자자의 관심에 긍정적 요인"이라며 "비트코인의 시장평가가 금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JP모건은 "비트코인 가격이 13만 달러까지 상승해야만 금에 대한 민간 부문의 총 투자와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 니콜라오스 파니기르초글루는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정상화되려는 잠재적 징후는 고무적"이라며 "이는 향후 기관의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자산운용사 아크인베스트먼트의 애널리스트인 야시네 엘만드라 역시 "비트코인이 금보다 100배 더 낫다"며 "현재 시가총액 1조 달러인 비트코인이 금의 시가총액 10조 달러에 걸맞게 10배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해시드, NFT 자산 플랫폼 컨택스츠아이오에 투자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대체불가토큰(NFT) 자산 플랫폼인 'NFT뱅크'를 운영하는 컨택스츠아이오의 시드라운드에 투자했다. 원케이엑스(1kx), 디지털커런시그룹(Digital Currency Group) 등 글로벌 투자사들이 이번 투자에 함께 참여했다.

NFT뱅크는 더샌드박스, 엑시인피니티, 리그오브킹덤 등 여러 블록체인 게임의 NFT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들은 NFT뱅크를 통해 흩어져 있는 NFT자산을 한 번에 모아 관리할 수 있다.

NFT뱅크는 이더리움, 폴리곤 네트워크의 NFT를 지원한다. 클레이튼(Klaytn), 플로우(Flow), 이뮤터블엑스(ImmutableX)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실시간 NFT 시세와 NFT를 기반으로 금융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시드에 따르면 NFT 시장은 2020년 거래규모가 2억5000만 달러(약 3000억원)에 달할 만큼 커졌다. 크립토키티의 제작사 대퍼랩스가 만든 NBA탑샷은 유명 NBA 선수들의 플레이 장면을 NFT카드로 만들어 팔면서 올해 2월 매출 2000억원을 넘었다.

김균태 해시드 파트너는 "NFT는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에 사용되면서 더 큰 부가가치를 만들 것"이라며 "NFT뱅크는 뛰어난 데이터 분석 능력을 기반으로 아직 적정 가격을 산출해내기 어려운 NFT 시장에서 이정표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수 컨택스츠아이오 대표는 "NFT뱅크는 정량화된 지표와 적정 가격 산출을 통해 현재 보유 중인 NFT의 적정한 가치 판단을 통해 유동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이번 투자가 NFT뱅크 플랫폼을 발전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대구ID' 서비스

대구시는 블록체인 기술을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이달부터 '대구ID'라는 이름의 모바일 앱으로 간편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구ID 앱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고도 두드리소, 통합예약시스템, 대구통합도서관, 토크대구 등 온라인 서비스에 로그인할 수 있다. 도서대출시에도 회원카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대구시는 향후 시에서 제공하는 모든 온라인 서비스는 물론 산하기관과 공공기관의 온라인 인증이 필요한 서비스와 개인신원증명, 전동킥보드 사용연령 확인, 출입관리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대구ID에 적용된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인증은 기존 온라인 서비스 제공자가 수집, 통제하던 개인정보를 개인이 직접 관리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만 개인정보를 제공해 개인정보 보안을 강화한 신원확인 기술이다.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대구ID'를 검색해 앱을 설치할 수 있다. 이달 중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ID 서비스 개시를 통해 지역 내 블록체인 기술을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향후 관광, 교통, 복지 등 분야에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