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동 靑특보 “150조 공공조달 시장, 혁신기업이 플레이어 돼야”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4-06 15:51

이정동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사진=청와대]


이정동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은 6일 “혁신제품의 공공조달 시장 진입이 확대되는 흐름 속에서 가장 큰 수혜자이자 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기업은 이노비즈(혁신+기업)”라며 “혁신역량을 꾸준히 축적해 온 기업에게 혁신제품 공공조달 시장은 좋은 스프링보드”라고 말했다.

이 특보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노비즈협회·과학기술정책연구원·중소기업연구원 주최로 열린 ‘이노비즈 혁신 공동세미나’에 참석, ‘혁신성장과 중소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한국경제가 대전환기 들어왔다는 데 모두 공감할 것”이라며 “한국은 과거 선진국 모델을 벤치마킹한 ‘추격모델’에서 선진국과 같은 높이에서 새로운 것을 같이 도전해야 하는 ‘선도국가모델’로 전환해야 하는 시기가 왔다”고 했다.

그는 “선도국가모델, 선도기업모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도전적인 시행착오를 하는 건데, 이는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며 “산업·경제 발전에서 기술기반으로 혁신하려는 기업이 새로운 실험을 많이 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이 테스트베드를 국가가 얼마나 많이 제공할 수 있는지가 기술선진국인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제공하는 여러 방법 중 하나가 혁신제품 공공조달 시스템”이라고 덧붙였다.

이 특보는 “내년 예산은 600조원으로 추산되고, 이 중 물건을 사는 데만 쓰는 돈이 140조~150조원 정도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중 일부라도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테스트를 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기회가 가야 한다는 취지”라고 했다. 이어 “이 방식을 통해 공공서비스는 개선되고, 혁신기업은 성장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혁신제품 테스트베드를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이 특보는 “(혁신제품 공공조달 시스템을)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이노비즈협회 등에서 좋은 혁신제품을 골라 중기부·조달청에 적극적으로 마케팅하는 것”이라고 제안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