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구축을 위해 SPC그룹과 손잡았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종합화학은 30일 SPC그룹의 패키징 생산 계열사인 SPC팩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친환경 패키징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패키징의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단일 소재 플라스틱 패키징 개발 △재생 플라스틱(PCR) 활용 패키징 개발 △친환경 생분해 패키징 개발 등 분야에서 협력한다.

또 양사는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와 같은 SPC그룹의 다양한 식음료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들을 회수, 재활용하는 순환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 더 많은 중소 식품 제조업체까지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2019년부터 패키징 관련 업계와 플라스틱 패키징 폐기물 감축을 위한 협업 방안을 논의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친환경 패키지 포럼’을 개최해오고 있다. 양사간 협업은 2019년 포럼에서 SPC팩이 친환경 패키징 개발 관련 세미나를 진행한 것이 계기가 돼 성사됐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식품 패키징을 전문으로 해 온 SPC팩과의 협업으로 기존보다 한층 차별화된 친환경 플라스틱 패키징 제품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SK종합화학은 식품, 유통 업계 등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해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SK종합화학은 ‘그린 중심 딥체인지’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략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 이는 화학제품의 순기능에 ‘친환경’을 접목시키는 전략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왼쪽)과 김창대 SPC팩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