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각자 대표이사 체제 전환...이사회 의장엔 하영구 이사 선임
SK하이닉스가 박정호 부회장과 이석희 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투 톱’을 구축했다.

SK하이닉스는 이사회를 통해 박 부회장을 SK하이닉스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개최된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된 박 부회장은 곧바로 대표이사 자리에도 앉게 됐다.

박 부회장은 앞으로 기업문화 부문을 담당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거시적인 전략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데 주력한다.

이 사장은 기술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발, 투자, 운영 등을 맡는다.

박 부회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하영구 선임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 자리에 앉는다.

하영구 의장은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환경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며 “SK텔레콤을 4년여간 경영해온 박정호 부회장은 글로벌 ICT 생태계의 판을 짜고 선도해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석희 사장은 D램과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첨단 기술경쟁력 확보와 인텔 인수 및 후속 작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부터 이사회 중심 경영체제로 전환하고 △미래전략위원회 △인사·보상위원회 △감사위원회 △지속경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 사외이사 중심의 소위원회를 바탕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을 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사진=SK하이닉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