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시장서 통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판매량 1위 복귀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3-28 14:32
2월 2400만대 스마트폰 판매해 23.1% 점유율 기록... 애플과 1%p 차이로 앞서

갤럭시S21 시리즈.[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출시 효과에 힘입어 애플을 제치고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다만 아이폰12의 인기가 1분기에도 계속되면서 두 회사의 격차는 크게 줄어들었다.

28일 시장조사기관 스태리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400만대의 단말기를 판매, 23.1%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2300만대(22.2%)를 판매한 애플이었다. 샤오미(11.5%), 비보(10.6%), 오포(8.5%)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의 2월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6% 늘었고, 2년 전인 2019년 2월보다도 약 12% 높다. 갤럭시S21 시리즈의 출고가를 낮춰 화웨이의 빈자리를 차지하고, 애플 아이폰 시리즈를 견제한다는 삼성전자의 단말기 판매 전력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갤럭시S21 시리즈가 출시되기 이전인 올해 1월 점유율은 애플이 25.4%, 삼성전자가 15.6%였다.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도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S21의 월간 판매량이 전작의 3배에 달한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다만 삼성전자의 높은 판매량은 애플 이용자보다 타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를 끌어들여서 이룬 것으로 조사됐다. SA에 따르면 애플의 2월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고, 2018년 2월과 비교해도 25% 늘었다.

삼성전자의 애플의 2월 점유율은 5%p 이상의 차이로 삼성전자가 앞섰으나, 올해는 아이폰12 시리즈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양사 점유율 차가 1%p 수준으로 줄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중저가폰인 갤럭시A 시리즈를 시장에 조기 투입하고, 프리미엄 중저가폰인 갤럭시A72·52(5G)를 유럽, 남미, 중동 등에 출시해 2분기 애플과 판매량 격차를 크게 벌릴 계획이다.

한편, 올해 2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 늘어나 코로나19 이전 수준 이전으로 소비 심리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