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오뚜기, 신임 대표에 황성만 선임…이강훈 12년 만에 물러나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3-26 16:03

황성만 오뚜기 신임 대표.[사진=오뚜기]


이강훈 오뚜기 대표가 12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후임에는 황성만 대표가 선임됐다.

오뚜기는 26일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오뚜기 본점 대강당에서 제50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황성만 사내이사 후보자 선임의 건을 통과시켰다. 기존 사내이사인 이 대표는 사임을 표명했다.

황 대표는 1962년 경기 용인 출신으로 연세대학교 화학과,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 AMP를 수료했다.

오뚜기에 입사한 이후 오뚜기라면 연구소장, 오뚜기라면 대표이사, 오뚜기 제조본부장, 오뚜기 영업본부장, 오뚜기 부사장과 사장 등을 역임했다. 함영준 대표와 향후 오뚜기 공동 대표로 활동한다.

이날 주총에서는 류기준 오뚜기 제조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새롭게 선임했다 이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감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오뚜기는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2조5958억원, 영업이익 198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10.0%, 33.8% 증가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이 대표는 오뚜기에서 43년 이상 근무했고 12년간 대표이사를 역임했다”며 “이 대표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고 설명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