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그룹, 육·해상 수소 밸류체인 구축
  • 한국조선해양, 수소 생산 및 공급 주도
  • 현대오일뱅크, 블루수소 생산 돌입
  • 현대일렉트릭·건설기계, 연료전지 활용 사업 추진
현대중공업그룹이 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역량을 결집한 수소사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룹 체질을 미래 친환경 시장을 선도할 조선해양·에너지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온라인 기업 설명회를 열고 그룹의 미래성장 계획 중 하나인 ‘수소 드림(Dream) 2030 로드맵’을 발표했다.

◆수소 밸류체인 구축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이 발표한 수소사업 로드맵의 핵심은 그룹 내 각 계열사의 인프라 및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오는 2030년까지 육상과 해상에서 수소 생산에서부터 운송·저장·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가치사슬)’의 구축이다.

한국조선해양에서 현대오일뱅크로 이어지는 수소 밸류체인 구축은 그 동안 조선·정유·건설기계 등에 집중해왔던 현대중공업그룹을 친환경 기업으로 변모시킬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가장 중요한 운송과 더불어 수소의 생산 및 공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해양 플랜트 기술력을 토대로 해상 플랜트 발전과 수전해(水电解) 기술을 활용한 그린수소 개발을 추진한다.

또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수소운반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수소 연료전지와 수소 연료공급시스템 기술을 적용한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 개발에도 나선다.

수소 연료전지 추진선은 청정연료인 수소를 추진 동력으로 사용하는 선박이다. 기존 내연기관보다 에너지 효율을 40% 이상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황산화물이나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도 전혀 배출하지 않아 대표적인 미래 친환경 선박으로 손꼽힌다.

현대오일뱅크는 블루수소 생산에 본격 돌입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생산된 블루수소를 탈황 설비에 활용하거나 차량, 발전용 연료로 판매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전국에 180여개 수소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과 현대건설기계 역시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사업과 건설기계 장비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친환경·무소음 수소 연료전지 발전설비 구축을, 현대건설기계는 업계 최초로 수소 기반의 중대형 건설장비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과 그린 에너지를 두 축으로 그룹의 신성장 사업들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수소 밸류 체인 구축에 그룹이 가진 첨단 기술력과 인프라를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M&A도 적극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수소사업과 관련한 M&A(인수합병)도 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정기선 부사장을 선두로 미래 신사업을 위한 기업 M&A에 나섰다. 한국투자공사(KIC)와 손잡고 1조원을 투입해 수소 등 분야에 신성장 동력을 찾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한국투자공사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활용,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글로벌 기업을 인수할 계획이다. 특히 인수 후 적극적인 투자 및 지원으로, 해당 기업을 성장시킴으로써 신사업분야 성장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2기 체제 공식 출범을 알렸다. 그는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현대중공업그룹에 매우 중요한 한 해"라며 "대우조선해양 인수 마무리라는 아주 중요한 일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 조선 산업 전체에도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지주도 한국 조선 산업의 재도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너지 창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대표이사 회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