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대한축구협회 주최 전국축구 4개 대회 유치···"경제적 효과 189억 예상"

(영덕)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3-23 17:29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장면. [사진=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은 올해 대한축구협회에서 주최하는 2021 춘계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춘·추계 중등축구대회, U리그(대학부) 왕중왕전 등 총 4개의 공인 전국축구대회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전국단위 축구대회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거둔 성과다.

대한축구협회는 각 학부연맹의 해체로 인해, 대회 개최 장소를 직접 선정하고자 각 시도축구협회를 통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유치 신청을 받았다.

영덕군은 다년간의 전국단위 축구대회 개최 경험을 토대로 유소년부(춘계), 중등부(춘·추계), 대학부 등 총 4개 대회를 신청했으며, 경기장 및 인프라 사전 실사 등 대한축구협회 심사를 거쳐 4개 대회 모두 최종 선정 통보를 받으면서 명실상부 축구의 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영덕군축구협회가 주관하는 4개 전국축구대회는 하반기 중 개최된다. 전국유소년축구대회와 전국중등축구대회(춘·추계)는 7~8월 중 2주간 각각 96개 팀, 128개 팀이 참가하며, 11월 중에 개최 예정인 U리그(대학부) 왕중왕전은 전국 대학부 32개 팀이 참가한다.

군은 각 팀 선수단과 관계자 등 약 35만여 명이 영덕군을 방문하며, 경제적 효과 연 189억 원을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춤했던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향후 전국적인 스포츠 관광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덕군 관계자는 “앞으로 대한축구협회와 협약을 통해 규모가 큰 대회들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또한, 참가선수단은 물론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대한축구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지침에 의거해 철저한 방역 대책 수립으로 안전한 대회 운영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영덕군체육회는 군민 건강증진과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12월까지 생활체육교실을 운영한다.

탁구, 축구, 스쿼시, 그라운드 골프, 게이트볼, 파크골프, 국학기공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 처음 개설된 국학기공은 생명의 근원이 되는 기, 즉, 생체에너지를 원활하게 흐르게 해 심신을 단련하는 수련법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기체조, 호흡 명상 등을 배울 수 있는 생활체육이다.

국학기공 교실은 운동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원형 공간으로 리모델링 된 영덕 군민운동장 내 야외무대에서 운영되며, 4월 한 달 시범운영 후 군민의 호응 및 이용도에 따라 추후 교실 운영 여부를 결정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생활체육교실 프로그램에 관심 있는 영덕군민이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다. 

강신국 영덕군체육회장은 “이번 생활체육교실을 통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한다. 방역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게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