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서울 도약,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달려”

윤주혜 기자입력 : 2021-03-19 15:53
"선별지원 한계…자영업자 매출 보전 이뤄질 것" "논의 부지런히 시작해 올 봄 안에 지급해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사진제공=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페이스북]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서울의 도약은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종식을 예상하는 올 연말까지 시민들이 기댈 수 있는 언덕이 되어줄 것이다”며 “더 나아가 서울시 공동체 전체를 조금씩 회복시켜나갈 귀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민들의 소비가 자영업자의 호주머니를 채워나갈 때, 선별지원으로 한계가 있었던 자영업자 매출 보전도 자연스레 이뤄질 것”이라며 “논의를 부지런히 시작한다면 올 봄 안에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서울시자치구의장협의회에서 보편적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을 강조한 데 깊게 공감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김 의장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시장에 당선되면 KS서울디지털화폐 형식으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며 “지난 2월부터 천 만 서울시민에 대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주장해 온 저로서는 반갑다”고 환영했다,

또 “서울시자치구의장협의회에서도 최근 보편적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식적으로 표명했다”며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대한 시민들의 염원이 점점 응집되고 있다는 반증이다”고 밝혔다.


이하 전문 

새롭게 찾아온 봄에, 시민 여러분 모두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 코로나19 상황에 많이 익숙해지셨겠지만, 그럼에도 답답함과 울적함이 있으실 줄로 압니다. 저는 서울시의회 의장으로서 연초에 약속드린 바 있습니다. 올해는 반드시 절망을 희망으로, 상처를 회복으로, 위기를 성장으로 바꿔내겠다고 말입니다. 여러 차례 ‘완전한 방역’을 강조한 데에는 하루 빨리 시민의 삶을 다방면에서 회복시키겠다는 제 굳은 의지가 담겨있었습니다.

오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시장에 당선되면 KS서울디지털화폐 형식으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지난 2월부터 천 만 서울시민에 대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주장해 온 저로서는 반갑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당을 떠나서, 재난지원금 지급 방향에 대해 동일한 의견으로 화답해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서울시민의 지친 삶에 크고 따뜻한 공감을 보여주셨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서울시에 여러 차례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청해왔습니다. 10만 원씩 드린다고 가정할 때 약 1조 원이라는 예산이 예상됩니다만, 외로운 싸움을 이어갔던 이유는 장기화된 위기 속에 더 이상 어디에서도 희망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이 눈에 선했기 때문입니다. 사업과 직장의 존폐로 아예 생계유지가 힘들어진 시민도 있습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지도 벌써 1년이 다 되어가는데, 그동안 얼마나 허리띠를 졸라매셨을까요. 작년 내내 선별지원의 기준에서 탈락돼 박탈감을 느끼시는 시민 분들도 많으실 겁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종식을 예상하는 올 연말까지 시민들이 기댈 수 있는 언덕이 되어줄 것입니다. 나아가, 서울시 공동체 전체를 조금씩 회복시켜나갈 귀한 마중물이 될 것입니다. 서울시민들의 소비가 자영업자의 호주머니를 채워나갈 때, 선별지원으로 한계가 있었던 자영업자 매출 보전도 자연스레 이뤄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논의를 부지런히 시작한다면 올 봄 안에 지급해드릴 수 있습니다. 적어도 올해는 지난해보다 활기찬 한 해를 만들어갈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도 점차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대한 우리 사회 여론이 모여 가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어제 서울시자치구의장협의회에서도 내수 활성화와 시민의 삶을 지원하는 의미에서 보편적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식적으로 표명해주셨습니다. 구의회의원 분들은 누구보다 골목 경제에서 터져 나오는 요구를 가장 잘 알고 계신 분들입니다.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대한 시민들의 염원이 점점 응집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서울의 도약은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천 만 시민을 포용하는 도시로서, 탄탄한 내수경제를 다져가는 제1의 도시로서, 새로운 시도를 마다하지 않는 스마트한 도시로서 보편적 재난지원금이 그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