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시대의 만신들' 영상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베트남 이민 계획을 밝혔다.

18일 유튜브 채널 '시대의 만신들'에는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 딸 혜정이와 함께 베트남으로 가족 이민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중국 시장의 맛을 이미 맛봤다. 코로나19 전에 베트남에 갔는데 그 느낌을 봤다"며 "저는 사업하고 남편은 연예인으로 활동을 하고 혜정이는 중국어, 영어를 가르치는 것"이라고 베트남 이민 청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만신들은 진화의 베트남 연예계 활동에 대해 "크게 성공이 안 보인다. 진화는 가도 함소원을 따라간 것밖에 안된다. 이별수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화는 화가 나도 삭히는 스타일이다. 내년부터 이별수를 조심해야 할 분위기"라며 "아무것도 아닌 것 때문에 서로에게 실망하고 서운해지고 회의를 느낀다는 말"이라고 경고했다.

일부는 함소원의 베트남 홈쇼핑 성공운을 언급하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에 함소원은 이민 시기에 대해 만신들의 조언을 구했고, 만신들은 내년 초가 적합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함소원은 둘째 임신 계획도 공개했다. 그는 "혜정이를 낳기 전 애를 못 가질까 봐 시험관에서 난자를 많이 빼 냉동보관했다. 대만, 중국, 한국에도 얼려놨다"며 "남편과 둘째 임신을 계획 중이다. 언젠가 (자연임신이 안되면) 난자로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