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윤동섭 의료원장이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사진=세브란스 제공]

세브란스, 한양대병원,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등 대형병원들이 보건의료인력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세브란스병원은 8일 오전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을 시작으로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병원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500여명에게 접종한다. 이후 2주간 순차적으로 교직원 5500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임산부와 임신 예정자,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 타병원 접종 등록자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교직원이 대상이다.

접종은 세브란스병원 모바일앱 ‘My 세브란스’에서 예약한 시간에 맞춰 진행한다. 2차 접종은 5월에 진행할 계획이다.

또 세브란스병원은 화이자 백신이 입고되면 확진 중증환자 병동 근무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같은 날 한양대학교의료원도 최호순 의무부총장을 시작으로 보건의료인력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5일간 1600여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도 이날부터 5일간 병원 소속 보건의료인 약 73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접종 첫날인 이날 오전에는 이재준 한림대춘천성심병원장 등 주요 보직자들을 포함해 총 100여명이 백신을 맞는다. 접종 백신은 지난 5일 정부로부터 수급한 아스트라제네카 제품이다.

국립암센터 역시 보건의료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앞으로 5일간 1500여명의 의사직, 간호직, 보건직 등의 직원에게 우선 접종한다. 앞서 서홍관 원장을 비롯해 주요 보직자들은 지난 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앞장서 접종했으며, 코로나19 환자 중환자실을 지키는 의료진 20여명은 지난주에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