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난 1년간 재난지원금으로 '4276억 원 지급'

(울산) 정종우 기자입력 : 2021-03-05 18:34
코로나19 발생 후 울산지역 46만 8213가구에 3147억 재난지원금 지급

울산시청 전경.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지역민 재난지원금으로 모두 4276억원을 사용했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지난해 5월 4일부터 8월 31일까지 울산지역 46만 8213가구에 3147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또한, 지난 해 4월부터 9월까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2만 6420여 가구에 가구당 40만 원에서 140만 원의 소비쿠폰으로 모두 149억원을 지급했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실직, 휴·폐업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위기가구 7423명에게 47억원을 지원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가정의 육아부담과 보육 결손을 지원하기 위해 4만 3369명의 아동에게 보육재난지원금 43억원을 지급했으며, 미취학 아동 6만 7190여명에게 '아동돌봄지원금'을 2차례에 걸쳐(1회 40만원, 2회 20만원) 391억원을 지급했다.

이밖에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소외되기 쉬운 학교밖 청소년 700여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모두 7000만 원의 '학교밖 청소년 복지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올해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아울러 세대당 10만원을 지급 중인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은 3일 현재 지급율 94%로 45만 331세대에 450억원을 지급했다.

또 2차 보육재난지원금 48억원을 4만 8000명의 영유아에게 지급했고, 2차 학교밖 청소년 복지재난지원금 7000만원을 700명의 청소년에게 지급했다.

박용락 복지여성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