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 발언대] 강대식 "LH 투기 의혹, '조국 사태' 못지않은 충격과 공분 불러일으켜"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3-05 17:45
"사실상 상황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어...'윗선의 기강해이'"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주택토지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 "LH 직원과 가족들의 100억원대 신도시 부동산 매입은 '조국 사태' 못지않은 충격과 공분을 국민들에게 선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공정'과 '정의'를 내세웠던 현 정권이었던 만큼 대중의 실망감은 어떻게 하냐. 작금의 현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했다. 이어 "'컨설팅'이나 '지분 쪼개기'도 모자라 여당 시의원의 딸까지 나서 땅을 매집하는 등 남의 재산을 야금야금 즐겁게 갉아먹던 장면들은 영화 '기생충'의 주인공들을 떠올리게 한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더욱 본질적인 문제는 사실상 상황을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는 국토부 장관 등 '윗선의 기강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가지치기 마냥 선을 긋는 듯 피해를 본 서민들을 짐짓 위로하는 척하는 '현 정부의 너스레'가 역겹다"고 했다.

강 의원은 "25번의 부동산 정책 실패 와중에도 정부 여당의 주요 인사들은 이에 아랑곳없이 끊임없이 재산을 증식해왔다"고 했다. 이어 강 의원은 "내부 정보 취득을 통한 직원들의 불법이란 결국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반면교사로 읽혀 씁쓸하다"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